[私は今、神の存在を感じます] 나는 이제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믿습니다

QT
ユリアンウルバン(Lulian Urban)38歳 
イタリアのロンバルディア州の医師

多くの暗い悪夢のような
瞬間を過ぎてきたが、過去
3週間この病院で発生し
、私が直接見て
体験したことは想像も
したことがありません。

その悪夢は、現在、進行していて
、またさらに巨大な方向に流れています。

最初は何人かの人が病院に
運ばれてきて、次は何十人
そして後になっては何百人が集まってきました。

今、私たちにはもう医師が
いません。
私たちは、
ただ「誰が生存でき、誰が死を
迎えるしかない人」かを判断し、
その希望のない人を自宅に帰すような、
ラベル(標識)を
付ける人に過ぎません。

彼らは生涯イタリア政府に
税金を誠実に納付したとしても
彼らは死を準備し、迎えるように
自宅に帰すのです。

2週間前までは私と私の
同僚は無神論者でした。

これは奇妙なことではありません。
私たちは、神の臨在のようなもの
は感じることも、
その神に信頼することもなく、
ただ人を治療する論理的な
学問を信じる医学者に過ぎなかったのです。

私はいつも私の両親が
教会に行くことを
あざけていました。

ところが、9日前に75歳の
牧師が(ウイルス感染者)
私たちの病院に運ばれてきました。

彼はまともな人で、
呼吸困難の深刻な問題を
抱えてきましたが、病室まで
聖書を持ってきました。

彼は周囲の死んでいく人たちの
手を握って励ましたり、
彼らに聖書を読んであげたりしました。
それは私たちに深い印象をもたらしました。

私たちが彼の伝える言葉に触れた最初は、
私達すべては疲れによって
落胆した医師たちでした。
精神的にも肉体的にも
終わったかのような状態でした。

今、私たちは告白せざるを得ません。          

”無力人間である私たちは、毎日多くの人が
死んでいく、このような状況に対して
これ以上何もすることができない
限界に達しましたと”

私たちは疲れ切っているし、
私たちの仲間2人は死亡しており、
他の同僚は、すでにウイルスに
感染してしましました。

人間ができることが
なくなる状況で、我々は
神が必要であることを
悟りました。そして短い
数分の休憩時間が与えられる
たびに、私たちは神様に
助けを求め始めました。

私たちは、互いに話し合っています。
激しい無神論者であった私たちが、
今は毎日平安を求め、
患者の世話がよくできるように
神様に祈っている自分たちの姿を
信じることができないという話です。

昨日75歳のその牧師は
亡くなりました。今まで
3週間の間に120人が死亡しました。
私たちはすべて、疲れ切っています。
しかし、彼の重篤な状態での行動は、
人間のどうしようもない
限界にぶつかった私たちに
今まで見つけることのできなかった
「平安」を教えてくれました。

その牧師は、昨日主のおられる天国に帰りました。
現在の状況が続くならば、
多分私たちも
その牧師の後をついていくようになるでしょう。

私は6日間、家にも寄ることができず、
家族との最後の夕食がいつだったのか、
覚えることができません。

私は今、この地で自分の無力さを
感じていますが、
私の最後の呼吸を他の人々を
助けるのに仕えたいと望んでいます。

自分は私の同僚の死と
彼らの痛みに囲まれて、私は
やっと神に戻ることができた
喜びがあふれています。

2020年3月23日
CORONAVIRUS MEDICO
IN LOMBARDIA


[ 나는 이제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믿습니다.]

율리안 우르반
(Lulian Urban) 38세
롬바르디아주 의사

수많은 어두운 악몽 같은
순간들을 지나왔지만, 지난
3주 동안 여기 우리 병원에서
발생한 일들을 내가 직접 보고
경험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악몽은 현재 실제로 흐르고
있고 또 더욱 거대해져만 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몇 명이 병원으로
실려 왔고 그다음은 몇십 명
그리고 몇백 명이 몰려옵니다.

이제 우리는 더이상 의사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 ‘ 누가
살 수 있고, 누가 죽음을
맞으러 집으로 보내져야 하는
가 ’를 결정하고 라벨 (표식)을
붙이는 사람들에 불과합니다.

비록 그들이 평생 이탈리아에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다 해도
그들은 죽음을 준비하도록
집으로 되돌려 보내집니다.

2주전 까지만 해도 나와 내
동료들은 무신론자였습니다.

이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 같은 것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았고
그저 사람을 치료하는 논리적
학문인 의학을 배웠습니다.

나는 언제나 내 부모님이
교회에 나가는 것을
비웃었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9일전 75세의 한
목사님이 (바이러스 확진자로)
우리 병원에도착했습니다.

그는 점잖은 분이었지만
호흡곤란의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었으며 병원까지
성경을 지니고 왔습니다.

그는 주위의 죽어가는 이들의
손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성경을 읽어주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우리가 처음 그의 전하는 말을
듣는 약간의 시간을 가졌을 때
우리는 모두 그저 피곤함에
눌리고 낙담한 의사들이었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끝난 것 같은 상태였습니다.

지금 우리는 고백할 수
있습니다. 한낱 무력한 인간인
우리들은 매일 수많은 사람이
죽어 나가는 이 상황에 대하여
더 이상 무엇을 할 수도 없는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지쳤고 우리의 동료
2명은 사망했으며 다른
동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확진되었습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
끝나는 상황에서 우리는
‘ 하나님이 필요함 ’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짧은
몇 분의 휴식 시간이 주어질
때마다 우리는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서로 얘기를 나눕니다.
치열한 무신론자였던 우리가
지금 매일 우리의 평강을
구하고 우리가 환자들을 잘
돌볼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기를 주님께 구하고
있는 우리 자신을 믿을 수가
없노라고 말입니다.

어제 75세의 그 목사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지금까지
3주 동안 120명이 사망했고
우리 또한 모두 지칠대로
지치고 무너졌지만, 그분은
자신의 위중한 상태와 어떻게
도와드릴 수 없는 우리의
어려운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더는 찾지 못했던
‘ 평강 ’을 우리에게 가져다
주셨습니다.

그 목사님은 주님품으로 돌아
가셨으며 현재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아마 우리도 곧
그분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나는 6일째 집에도 들리지
못했고 언제 마지막 식사를
했는지 조차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지금 이 땅에서 나의
무익함을 깨닫지만, 나의
마지막 호흡을 다른 이들을
돕는데 줄 수 있기 원합니다.

나는 나의 동료들의 죽음과
그들의 고통에 둘러싸여 내가
하나님께로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이 넘칩니다.

2020년 3월23일
CORONAVIRUS MEDICO
IN LOMBARDIA

ERO ATEO ADESSO
CREDO NELLA
PRESENZA DI DIO

Lulian Urban 38 anni · Dottore in Lombardia:

"Mai negli incubi più oscuri ho immaginato che avrei potuto vedere e vivere quello che sta succedendo qui nel nostro ospedale da tre settimane. L'incubo scorre, il fiume diventa sempre più grande. All'inizio ne arrivavano alcuni, poi decine e poi centinaia e ora non siamo più dottori ma siamo diventati sorter sul nastro e decidiamo chi deve vivere e chi dovrebbe essere mandato a casa a morire, anche se tutte queste persone hanno pagato le tasse italiane per tutta la vita.
Fino a due settimane fa, io e i miei colleghi eravamo atei; era normale perché siamo medici e abbiamo imparato che la scienza esclude la presenza di Dio.
Ho sempre riso dei miei genitori che andavano in chiesa.
Nove giorni fa un pastore di 75 anni venne da noi; Era un uomo gentile, aveva gravi problemi respiratori ma aveva una Bibbia con sé e ci ha impressionato che la leggeva ai morenti e li teneva per mano.
Eravamo tutti dottori stanchi, scoraggiati, psichicamente e fisicamente finiti, quando abbiamo avuto il tempo di ascoltarlo.
Ora dobbiamo ammettere: noi come umani abbiamo raggiunto i nostri limiti di più non possiamo fare e sempre più persone muoiono ogni giorno.
E siamo sfiniti, abbiamo due colleghi che sono morti e altri sono stati contagiati.
Ci siamo resi conto che dove finisce ciò che l'uomo può fare abbiamo bisogno di Dio e abbiamo iniziato a chiedere aiuto a Lui, quando abbiamo qualche minuto libero; Parliamo tra di noi e non possiamo credere che da feroci atei siamo adesso ogni giorno alla ricerca della nostra pace, chiedendo al Signore di aiutarci a resistere in modo che possiamo prenderci cura dei malati. Ieri è morto il pastore 75enne; che fino ad oggi, nonostante avessimo avuto oltre 120 morti in 3 settimane qui e fossimo tutti sfiniti, distrutti, era riuscito, malgrado le sue condizioni e le nostre difficoltà, a portarci una PACE che non speravamo più di trovare.

Il pastore è andato dal Signore e presto lo seguiremo anche noi se continua cosi.
Non sono a casa da 6 giorni, non so quando ho mangiato l'ultima volta, e mi rendo conto della mia inutilità su questa terra e voglio dedicare il mio ultimo respiro ad aiutare gli altri. Sono felice di essere tornato a Dio mentre sono circondato dalla sofferenza e dalla morte dei miei simili.

Marzo 23, 2020

ブログ気持玉

クリックして気持ちを伝えよう!

ログインしてクリックすれば、自分のブログへのリンクが付きます。

→ログインへ

なるほど(納得、参考になった、ヘー)
驚いた
面白い
ナイス
ガッツ(がんばれ!)
かわいい

気持玉数 : 0

この記事へのコメント